만민뉴스, 만민, 만민교회, 만민뉴스, 이재록, 재록, 닥터리
2019년 8월 23일 금요일 오후 1:31
 
 

자료가 없습니다.
최신 업데이트
...
       
 
  
 

"주 안에서 '만민'은 하나입니다!"
페루, 콜롬비아 창립 기념예배 및 북미 지교회 성도 만남

642
2019년 5월 5일 일요일




지난 4월 3일부터 18일까지, 이미경 목사(1대대 대대교구장)를 강사로 페루, 콜롬비아, 미국 지교회 방문이 진행되었다.


콜롬비아만민교회 창립 7주년 기념예배 및 손수건 집회

4월 7일(일) 오전 11시, 콜롬비아만민교회(담임 장정연 목사)는 창립 7주년 기념예배를 드렸다. 미국, 멕시코, 온두라스, 베네수엘라, 에콰도르, 칠레 등에서 목회자와 성도들이 참석해 교회 창립의 기쁨을 주 안에서 함께 나누었다.
우리 교회 공연팀의 특송에 이어 강사 이미경 목사는 '하나'(요 15:5)라는 말씀을 전했으며, 콜롬비아 엔라쎄 방송(스페인어권 최대 기독방송) 로살바 로드리게스 사장이 축사를 전했다.
저녁예배에는 '빛의 열매'(엡 5:9~10)라는 말씀을 전한 후, 축하공연(사진 1~3)에 이어 손수건 집회가 진행되었다. 이미경 목사가 당회장 이재록 목사에게 기도받은 권능의 손수건(행 19:11~12)으로 기도해 주자 시력, 청력이 회복되고 목발이나 지팡이 없이 걷게 되었으며, 갑상선기능저하증, 관절염 등 각색 질병을 치료받아 하나님께 영광 돌렸다.
8일(월)에는 교회 일꾼을 위한 교육이 1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일꾼의 자격'(딤후 2:15)이라는 주제로 진행되었다.


페루만민교회 창립 13주년 기념예배, 지교회 목회자 만남

4월 14일(일)에는 페루만민교회(담임 김항열 목사) 창립 13주년 기념예배를 드렸다. 엘살바도르, 미국, 아르헨티나에서 온 성도들을 비롯해 1,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미경 목사는 대예배와 저녁예배 시 각각 '하나'(요 15:5), '빛의 열매'(엡 5:9~10)라는 제목으로 설교하였다.
저녁예배에는 손수건 집회와 축하공연이 있었다(사진 4~7). 이 목사가 권능의 손수건으로 기도해 줄 때, 우측 마비가 풀리고 시력이 회복됐으며, 각종 통증이 사라져 하나님께 영광을 돌렸다.
이에 앞서 11일(목)에는 '2004 이재록 목사 초청 페루 연합대성회' 준비위원장 펠리페 우아마니 목사, 부위원장 겸 현재 페루목회자협의회 회장 다니엘 베가 목사 등 지교회 목회자들과의 만남을 가졌다. 저녁에는 일꾼들과의 만남이 있었다.
12일(금), 페루만민교회에서도 이미경 목사는 일꾼 교육을 인도하였고, 13일(토) 에는 아르헨티나 마르틴 알바레스 목사 부부를 만나 사랑과 은혜를 나눴다.
이 밖에도 4월 3일(수)에는 미국 캘리포니아만민선교센터 선교사 및 성도 만남, 16일(화)에는 미국 워싱턴만민교회 성도 및 선교사들과 캐나다 성도 만남을 가졌으며(사진 8), 18일(목)에는 '2006 이재록 목사 초청 뉴욕 연합대성회' 준비위원장 리카르도 레이에스 목사를 만나 향후 선교의 비전을 나눴다.


"아들은 선천성 변비를, 저는 우울증을 치료받았어요!"

앙헬리까 오쏘리오 성도 (21세, 콜롬비아만민교회)
생후 15개월 된 아들(쎄바스띠안 쎌리 오쏘리오)은 선천적으로 심각한 변비를 안고 태어났습니다. 매번 배변을 볼 때마다 울며 고통스러워했고, 피가 나도록 힘써야 했지요. 다양한 민간요법을 써봤지만 아무 소용이 없었습니다.
4월 7일, 손수건 집회 시 강사 이미경 목사님의 손수건 기도를 받은 뒤에는 배변하는 데 전혀 어려움 없이 아주 건강합니다. 뿐만 아니라 저도 수년 동안 고통받았던 우울증을 치료받았습니다. 할렐루야 !


 

 

 
가장 많이 본 기사
   

 
추천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