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민뉴스, 만민, 만민교회, 만민뉴스, 이재록, 재록, 닥터리
2019년 12월 7일 토요일 오후 5:33
 
 

"어두웠던 제 삶이 응답과 축복의 삶으로 바뀌었습니다"
최신 업데이트
저는 오랫동안 부적을 가지고 다니며, 그것을 통해 재물의 축복을 받을 수 있다고 믿었습니다. 그러나 2009년 엄청난 재정적 문제뿐 아니라, 건강과 가족의 문제까지 한꺼번에 직면하게 되었습니다. ...
       
 
  
 

돌발성 난청과 메니에르병을 치료받았습니다


752
2019년 7월 7일 일요일


임선예 집사 (55세, 3대대 28교구)

2019년 5월 8일, 귀가 멍멍하고 어지러웠습니다. 이후 귀에서 '삐' 하는 소리가 들릴 때도 있었고, 갑자기 어지럼증이 느껴지면 바로 침대에 바로 누워 있어야 하니 일상생활은 물론 식사도 제대로 할 수가 없었습니다.
이비인후과에 가서 진료를 받아보니 의사는 "돌발성 난청에 메니에르병까지 왔는데, 이것은 특별한 치료 방법이 없고 오랫동안 지속적으로 치료를 받으셔야 할 것 같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오히려 감사하며 영적으로 막힌 부분이 무엇인지 깨우쳐 달라고 하나님께 간절히 기도하였지요. 저는 하나님을 사랑한다고 했지만 형식적이고 육적인 충성에 머물러 있었음을 깨닫고 눈물로 회개하였습니다.
지난 6월 20일, 중부지방회 주최 '성령충만기도회'가 대전에서 열린다는 소식을 듣고 참석하였습니다. 설교 후 이어진 회개와 찬양 시간 후, 이수진 목사님이 당회장님께서 기도해 주신 권능의 손수건(행 19:11~12)으로 기도해 주실 때 귀에서 '삐' 하는 소리가 사라져 치료받았다는 확신이 들었지요. 이후 모든 증상이 깨끗이 사라졌습니다. 할렐루야!




뉴스
"주님을 확실히 증거하는 말씀과 표적, 사모합니다!" 베네수엘라 5차
 
기획.특집
[인터뷰] 믿음 위에 굳건히 서서 주의 길을 가는 만민, 멋집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추천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