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민뉴스, 만민, 만민교회, 만민뉴스, 이재록, 재록, 닥터리
2022년 8월 9일 화요일 오전 8:16
 
 

"우울증을 치료받으니 천국이 따로 없습니다"
최신 업데이트
2019년부터 신앙생활이 느슨해지면서 제게 주어진 모든 사명을 내려놓고 직장을 다니게 되었습니다. 이처럼 신앙생활을 제대로 하지 않으니 점차 세상 사람과 다름없이 살아가면서, 가끔 '나는 왜 징계가 안 오지? 사생자인가?' 하는 생각이 스치곤 하였습니다. ...
       
 
  
 

"대상포진을 치료받았습니다"


819
2021년 11월 7일 일요일


전명순권사
전명순 권사 (53세, 2대대 8교구)

지난 9월 7일, 왼쪽 어깨가 벌레 물린 듯 가렵기 시작했습니다. 처음에는 '모기에 물렸나' 하고 가볍게 생각했는데, 하루 이틀이 지나도 가려움이 멈추지 않았습니다. 뿐만 아니라 상처가 왼쪽 겨드랑이 쪽과 귀 뒤쪽으로 타고 머리 쪽으로 올라가는 듯했습니다. 병원 검사 결과, 대상포진이었지요.
저는 당회장 이재록 목사님을 통해 나타난 많은 권능의 역사를 보고 체험하였기에 아무 염려하지 않았습니다. 더욱이 9월 13일에 '랜선 은사 집회'가 있었기에 치료받아 영광 돌리고자 교구장님과 지역장님들에게 기도 부탁을 하였지요. 그리고 은사 집회를 앞두고 열린 '성령 충만 다니엘철야'에 GCN방송으로 참석하여 간절히 기도하며 믿음으로 준비하였습니다.
집회 당일, GCN방송을 통해 '랜선 은사 집회'에 참석하는 순간부터 제 왼쪽 귀 뒤쪽을 타고 머리로 올라가던 증상이 멈췄고, 이수진 목사님께서 당회장님께 기도받은 권능의 손수건(행 19:11~12)으로 기도해 주실 때에는 몸에서 뭔가 쑥 빠져 나가는 것 같았습니다.
그 뒤 왼쪽 어깨와 겨드랑이 쪽에 희미하게 통증이 남았는데, 이후 회개할 때마다 통증이 사라지더니 완전히 사라졌지요. 할렐루야!




뉴스
교회 개척 40주년, 삼위일체 하나님께 감사와 영광을! "어찌 말씀하
 
기획.특집
[기획특집] 해외 농아 만민교회 창립 행사와 라트비아 농아 만민교회
 

 

 

 
가장 많이 본 기사
   

 
추천 검색어